ACT int'l Computer-Based Test FAQs

for Students, Parents and Counselors

ACT International Computer-Based Test FAQs

아닙니다.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는 더이상 지필시험이 시행되지 않습니다.

ACT에서는 응시자가 컴퓨터 기반 시험을 치루기 전에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도록 CBT 시험 방식에 대한 안내와 예제 문제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ACT 시험은 CBT나 Paper 시험이나 내용은 모두 동일하며, 단지 운영방식에만 차이가 있습니다.

시험준비교재인 The Official ACT Prep Guide, ACT Online Prep, Preparing for the ACT 뿐만 아니라, ACT 공식 파트너 사에서 제공하는 인가된 시험준비 프로그램인 ACT Student Journey 등은 컴퓨터로 시험을 치루려는 학생에게나 지필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 모두에게 매우 유용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2018년 3월을 기점으로 ACT는 ACT Academy를 통해 온라인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별 무료 온라인 예제 문제 및 다양한 정보 자료를 제공할 것입니다.

아닙니다. 2018년 9월에 컴퓨터 기반 시험을 시작하면, 테스트 지역에 따라 테스트 세션 수를 5개에서 최대 24개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가능한 많은 국가에서 많은 시험일정을 제공하여 학생들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무리가 없도록 국제 학생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또한, 시험의 보안 유지와 비용 절감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입니다.

CBT와 PBT는 동일하게 취급되며, 유일한 차이점은 운영 방식입니다. 성적은 동일하게 1~36 스케일을 계속 이용할 것이며, 대학에 제공되는 성적은 현재 ACT와 동일한 방식으로 대학 및 입학관계자에게 통보될 것입니다.

미국대학에서 CBT 성적과 Paper시험 성적은 동일하게 인정되며, 두가지 방식의 점수가 동일한지를 보여주는 비교 연구는 2018년 9월 CBT 시험이 시작되기 전에 완료될 예정입니다.

Paper 시험과 동일하게 4개 과목 – 영어 (75문항), 수학 (60문항), 읽기 (40문항), 과학 (40문항)과 선택과목으로 Writing (에세이 1편)으로 구성됩니다.

ACT는 모든 응시자들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장애가 있는 수험생을 돕기 위해 적정한 편의를 제공하려고 노력하며, 편의시설이 필요한 응시생은 TAA (Test Accessibility and Accommodations System)를 통해 요청하면, 지역 테스트 센터의 담당자가 도와줄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나 CBT는 응시자에게 개인적이고, 보다 안전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비록 현 Paper시험 방식에 문제점이 없으나, ACT는 응시자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결과를 신속히 제공하는 등 보다 나은 방식을 제공하고자 CBT 방식을 채택합니다.

ACT는 학교 수업중 ACT를 치루는 State or District testing program 으로 응시하는 학생들을 위해 2015년 봄부터 미국에서 이미 CBT 방식을 제공해 왔습니다. 미국내에서는 이미 CBT 또는 Paper 시험 중에서 선택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CBT 시험장소는 아직 확정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ACT에서는 CBT에 필요한 기술적인 요건을 충족할 수 있는 기존 시험장소 혹은 새로운 장소를 찾아 시험장소로 사용할 것입니다.

CBT 방식으로 시험을 치룬 경우, 선다형 문제의 성적은 2~3일 후에 받게 됩니다. 선택적 Writing 시험 성적은 그보다 시간이 더 걸리며, 2명의 전문가에 의해 채점이 됩니다.

그렇습니다. ACT Customer Care로 이메일을 보내면 됩니다. 이메일 양식은 https://www.act.org/content/act/en/contact-act.html 에서 확인하면 됩니다.

응시료는 현재 책정중에 있으며, 2018년 여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처럼 응시자의 선택에 따라 보내집니다. 시험 등록시 원하는 학교를 선택하면, 성적은 자동적으로 전송됩니다.

ACT는 현재 연구중이며, 현재로서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